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경제
기업대출 줄고 가계대출은 늘고도내 9월 여신증가액 2조3060억원 평월 수준

경기지역 금융기관의 9월 기업자금대출은 전달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반면 가계자금대출은 2배 가까이 늘어났다.

한국은행 경기본부가 11일 발표한 경기지역 금융기관의 9월 여신증가액은 2조3060억원으로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이중 기업자금대출증가액은 은행이 리스크관리 강화 등에 따라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7월 1조1817억원, 8월 7902억원에서 9월 3845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이에 반해 가계자금대출 증가액은 아파트 잔금대출을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이 늘면서 9월 1조877억원으로 집계, 8월 5974억원보다 두배 가까이 늘었다.

이와 함께 경기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8월 4조5263억원 증가에서 5조원이 넘게 줄면서 9월 1조401억원 감소로 돌아섰다. 예금은행의 수신은 8월 4조727억원에서 9월 4972억원으로 증가규모가 크게 축소했다.

특히 비은행기관 중 자산운영회사 수신증가액은 금융시장 불안에 따라 자금이 급격히 유출, 8월 38억원 증가에서 9월 1조3464억원 감소로 반전됐다.

경인북도일보  gibdaily40@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북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