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경제
재해위험 줄이고 지역경제 살린다소방방재청, 내년 예방사업 조기 발주

소방방재청(청장 최성룡)은 재해위험을 조기에 해소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1조 182억원 규모의 내년도 재해예방사업을 조기에 발주해 상반기내 7천억원 상당을 집행할 계획이다.

소방방재청은 이를 위해 박연수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2009 재해예방사업 조기발주 추진단’을 11일 발족했다.

또 소방방재청은 내년도 재해예방사업 규모가 대폭 확대됨에 따라 철저한 사업관리로 사업비 이월, 부실시공 등의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고 재해예방사업 예산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 소방방재청과 시·도 및 시·군·구별로 ‘재해예방사업 조기발주 추진단’을 발족, 내년 상반기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재해예방사업 조기발주 추진단은 금년에 당장 실시설계를 착수하여 내년에 사업을 조기에 발주함으로써 내년 상반기까지 재해예방사업 예산의 70%상당을 집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내년도 재해예방사업 예산은 금년(3,982억원)보다 6,190억원이 증액(증 155%)된 1조 182억원 규모로서 재해위험지구정비사업에 5,138억원, 소하천정비사업에 3,144억원 등 총 8,282억원 규모의 국비보조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국고보조사업과 별도로 ‘08년도 특별교부세 재해대책비 집행 잔액에서 1,9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해 이중 1,000억원은 지방비 부담분으로 사용하고, 900억원은 재해위험지구와 소하천정비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경인북도일보  gibdaily40@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북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