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경제
KT&G, 내·외국인 대학원생 22명에 장학증서 전달
KT&G장학재단은 1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KT&G상상마당에서 곽영균 이사장을 비롯한 재단 이사진, 장학생 및 학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은 총 22명으로, 국내 대학원 입학 예정인 내국인 10명과 외국인 12명이다. KT&G장학재단은 이들에게 졸업 때까지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며, 외국인 장학생에게는 등록금 외에도 월 100만원의 생활비도 추가로 지원한다.

곽영균 이사장은 이날 “1기 장학생 여러분의 소중한 인연이 지속되고 학업적 성취에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장학재단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G장학재단은 지난해 11월 ‘연구활동 지원사업’ 대상자를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했으며, 이번 장학생 선발 외에도 오는 4∼5월께 해외유학 장학생을 모집할 예정이다. 올해 KT&G장학재단의 지원금액은 약 10억원, 수혜자는 40여명이 될 전망이다.

경인북도일보  gibdaily40@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북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