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제3회 인구정책조정회의’ 개최저출산 과점에서의 일자리 정책 추진방향 등 논의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제3회 인구정책조정회의’ 개최


경기도는 지난 22일 도청 상황실에서 제3회 인구정책조정회의를 열어 저출산 관점에서의 일자리 정책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지난 3월 전국 지자체 최초 출범한 인구정책조정회의는 인구정책 제안과 협의, 부서간 의견 조정, 평가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경기도 인구정책의 컨트롤타워다.

이날 회의에서는 2회 회의 논의안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저출산 관점에서 일자리정책 추진방향, 가족친화 인증사업의 현황과 과제, 경기도 인구정책 평가지표 등을 논의한 뒤 가족친화기업 사례를 발표했다.

먼저 김규식 경기도 미래전략담당관은 “경기도 인구정책 비전을 담은 5개년 계획과 인구영향평가 모델 개발을 추진 중”이라며 “12월 토론회를 거쳐 내년 4월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 인구정책 평가지표는 관련 실국의 의견수렴을 거쳐 올해 안에 지표를 개발하겠다”며 “일자리·저출산 SIB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인구정책 엠블럼 및 홍보영상도 올해까지 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승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가족평등사회연구실장은 ‘가족친화 인증사업’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가족친화기업은 시대적 요구로 조직의 패러다임이 변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수문 인구정책조정회의 부위원장은 “저출산·고령화 문제는 일자리, 주거, 결혼·출산, 보육, 교육의 선순환이 이뤄져야 하며 보육위주 구조에서 일자리, 주거로의 전환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