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퀸스랜드주, ‘6차 교류협력 MOU 실행계획’ 체결
   
▲ 호주 퀸스랜드주 정부를 방문한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27일 무역투자청 버지니아 그레빌(Virginia Greville) 대표와 제6차 교류협력 MOU 액션플랜에 서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경기도-퀸스랜드주, ‘6차 교류협력 MOU 실행계획’ 체결


경기도는 27일(현지시각) 호주 퀸스랜드주와 6차 교류협력 액션플랜(실행계획)을 체결했다.

퀸스랜드주 정부를 방문한 임종철 경제실장은 무역투자청 버지니아 그레빌(Virginia Greville) 대표와 만나 제6차 교류협력 MOU 액션플랜에 서명하고 향후 3년간 두 지역의 동반발전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퀸스랜드주는 그동안 5차에 걸친 실행계획을 통해 디지털콘텐츠, 농업기술, 산림정책, 문화, 체육, 인적교류 등의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해왔다.

양측은 이번 6차 실행계획에 따라 향후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포함한 4차 산업혁명 △스타트업 생태계 △직업교육/훈련 △인적교류 등 5개 분야에서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6차 교류협력 실행계획 체결에 따라 보다 미래지향적이고 더욱 발전적인 교류협력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그레빌 총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통해 상호 발전적인 관계가 전망된다. 앞으로 20년이 더욱 기대된다”고 화답했다.

임 실장은 MOU 체결에 앞서 퀸스랜드주의 일자리 창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TAFE(TechnicalFurther Education)를 방문했다.

임 실장은 “업체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맞춤형 교육과 훈련으로 양성하는 퀸스랜드주 TAFE 프로그램과 경기일자리재단의 해외취업 프로그램 간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경기스타트업캠퍼스와 유사한 퀸스랜드주의 스타트업프레싱트를 둘러본 뒤 “향후 경기도 스타트업캠퍼스와 퀸스랜드주의 스타트업프레싱트 간 활발한 인적교류가 이뤄지고 스타트업의 상호지역 진출 시 필요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퀸스랜드주는 지난 1997년 자매결연 이후 활발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