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이찬열의원, "51억원 들인 한전 무인헬기 '무용지물' 전락"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이찬열의원, "51억원 들인 한전 무인헬기 '무용지물' 전락"


한국전력공사가 수십억원을 들여 도입한 송전선로 감시용 무인헬기가 무용지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찬열 의원(국민의당 수원갑)이 감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주요 전력설비 운영 및 관리실태 감사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 2014년 10월 국내 한 업체와 공동으로 송전선로 감시용 무인헬기를 개발했다.

당시 한전이 무인헬기 개발에 사용한 예산은 40억원이었고 이후 해당 업체와 11억원 규모의 무인헬기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무인헬기 도입 과정에 적지 않은 문제점들이 있었다.

먼저 헬기 구매를 놓고, 계약 금액 및 최종납기일은 무려 네 차례나 변경됐고 계약금액은 당초 9억 9600만원에서 11억 5200만원으로 올랐다.

성능검사는 납품되는 헬기가 아닌 다른 헬기로 시험비행을 했으며 무인헬기 시스템의 현장적용 시험도 무인헬기 조종자격이 없는 운영요원이 실시했다.

한전은 그럼에도 성능검사와 현장적용 시험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것처럼 검수보고서를 작성했다.

원래는 제작된 무인헬기를 활용해 현장적용 시험을 수행하고 무인헬기 시스템의 안전성 및 내구성 확보 여부, 운영요원의 자체 운영 가능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하지만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이다.

감사원은 무인헬기의 안전성·내구성이 확보되지 않았음에도 준공검사를 하고, 그 결과 무인헬기 시스템 운영능력을 확보하지 못해 향후에도 운영이 힘들 것으로 우려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찬열 의원은 "계약이 계속 변경되고, 준공검사 과정도 '엉망진창'이었다"며 "업무태만과 방만 경영뿐 아니라, 업체와의 유착 가능성 등에 대한 합리적인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