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용인 등 9개시에 2층버스 30대 추가 투입위험구간 노선 변경…전담 운전기사 배치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용인 등 9개시에 2층버스 30대 추가 투입


경기도가 이달 중 고양, 용인, 시흥 등 9개시에 2층 버스 30대를 추가 투입한다.

이에 따라 도내 2층버스 운행대수는 기존 43대에서 73대로 늘어나게 된다. 내년 초까지는 14개 시군에서 143대의 2층 버스가 운행될 예정이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달 말까지 고양(2대), 용인(6대), 시흥(2대), 수원(7대), 안산(3대), 남양주(2대), 파주(6대), 김포(1대), 하남(1대) 등에 2층 버스 30대가 추가 도입된다.

이 가운데 고양과 용인, 시흥시는 2층 버스가 처음 운행된다.

도내에는 현재 수원(3대), 성남(3대), 안산(2대), 남양주(6대), 파주(1대), 김포(21대), 하남(3대), 광주(2대), 화성(2대) 등 9개 시군 20개 노선에 43대가 운행 중이다.

도는 2층버스 추가 투입과 관련, 안전운행을 위한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한다.

도는 이에 따라 위험구간의 노선을 변경하고, 2층 버스 전담 운전기사 배치를 정착시키기로 했다.

또 10월중 도와 시군, 버스조합 합동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운수사별 안전대책 준수 여부를 특별 점검하기로 했다.

남경필 지사는 “2층 버스 도입 이후 운행노선의 평균 입석률이 지난해 10.3%에서 올해 5.7%로 떨어졌고, 승객들의 이용만족도가 78%로 높게 나타났다”며 “2층버스 도입이 확대됨에 따라 안전대책을 보다 강화해 도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출·퇴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