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안성
안성시, 상수원상류 공장설립제한·승인지역 해제
[안성=경인종합일보 배명효 기자] 안성시, 상수원상류 공장설립제한·승인지역 해제

1987년 안성천 복류수 취수원인 가현취수장이 30년만(가사취수장 포함 48년)에 폐지돼 상수원상류 공장설립제한·승인지역이 해제된다.

안성시에서는 오늘 13일 수도법시행령 제14조의2(공장설립이 제한되는 지역의 범위)와 제14조3(공장설립 승인지역의 범위)의 제한·승인지역 109.355㎢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로 인해 안성시 보개,삼죽,안성1동 일부 및 금광면 규제지역 주민들이 그동안 재산권 침해와 개발제한으로 인한 피해가 대폭 해소됨에 따라 대규모 산업단지조성 추진 등으로 경제적 파급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에 따른 공장이나 표준산업분류에 따른 제조업체가 설립 가능하게 돼 지역개발 촉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명효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명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