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경기농식품진흥원, ‘나무은행’ 운영…‘공공녹화’ 재활용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농식품진흥원, ‘나무은행’ 운영…‘공공녹화’ 재활용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2005년부터 ‘나무은행’ 운영을 통해 폐기물이 될 나무들을 공공녹화사업에 재활용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나무은행은 도심지의 각종 개발현장에서 버려지는 나무를 재활용하는 사업으로, 폐기물이 될 위기에 놓였던 수목들은 이곳에서 새로운 녹색자원으로 태어나 학교숲 조성, 사회복지시설 등에 사용된다.

유통진흥원은 최근 기증신청 수목 중 재활용 및 보호가치가 있는 270여 주를 선별해 ‘세계정원 경기가든(가칭)’ 조성지에 분양, 지난달 24일 이식을 완료했다.

‘세계정원 경기가든(가칭)’은 안산시 본오동 옛 쓰레기 매립장 49만여㎡ 부지에 정원을 조성해 도민들에게 돌려주는 사업으로, 2020년 착공 예정이다.

나무은행은 기증된 수목에 대한 이식사업, 나무 기증자와 나무가 필요한 사람을 연결하는 알선사업, 공공녹화사업 등에 수목을 분양하는 사업 등으로 운영된다.

연간 500여주의 폐기 예정 수목들이 나무은행을 통해 도시녹화를 위한 자원으로 재활용되고 있다. 기증 및 분양희망자는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홈페이지(http://greencafe.gg.go.kr/works/88)에서 양식을 내려 받아 신청하면 된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