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수원
인권 담당 공직자·인권활동가, 수원에 모여 '지방자치단체 인권 실현 방안' 모색- '제3회 한국인권회의' 개막,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창립
   
[수원=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인권 담당 공직자·인권활동가, 수원에 모여 '지방자치단체 인권 실현 방안' 모색

‘지역사회와 인권-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하는 ‘제3회 한국인권회의’가 7일 노보텔앰배서더 수원 호텔에서 개막했다.

수원시와 경기도·국가인권위원회·한국인권재단이 주최하는 한국인권회의는 8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회의에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인권 담당 공무원, 인권위원, 인권활동가, 인권학자들이 참석해 ‘인권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인권 실현 방안을 모색했다.

7일 개막식에 앞서 기초지자체들의 인권 협력 기구인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창립총회가 열렸다. 수원시, 서울 성북·강동·구로구, 광명·오산·화성시 등 26개 지자체가 참여했다.

한국인권도시협의회는 창립총회에서 ‘인권 도시 연대를 위한 선언문’을 채택, “26개 회원 지자체는 인권이 그 누구도 훼손할 수 없는, 인간 존엄성을 지키는 보편적 권리임을 확인한다”면서 “인권 존중·보호를 위해 연대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협의회는 이어 “지역 공동체 내 평등과 문화적 다양성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장애인·아동·여성·노인·이주민 등 소수자 권리를 보호하는 일에 연대하고 협력하겠다”면서 “또 지방정부 공무원들에게 인권교육을 시행하고, 주민들에게는 인권 보장을 위한 정보를 제공해 모든 구성원의 인권이 보장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환영사에서 “모든 사람이 모든 영역에서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 자유와 권리를 함께 누려야 한다는 ‘세계인권선언’의 정신이 사회 전체에 고르게 공유될 때 ‘인권 도시’가 만들어질 수 있다”면서 “중앙정부·지방정부·시민사회가 연대하고 협력해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인권이 실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개헌과 인권, 지자체’를 주제로 전체 세션, ‘지자체 인권 제도 활성화를 위한 인권교육 현황과 방향성 모색’을 주제로 특별 세션이 열렸다.

전체 세션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인권 제도 현황과 전망’을 발표한 김중섭 경상대 교수는 “지역의 인권 제도 발전을 위해 지자체 간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연대와 협력으로 정보를 교류하고, 공동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면 궁극적으로 사회 전체 인권 증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8일에는 오전 9시부터 2개 분과 세션이 진행된다. ‘지역사회와 인권-이슈와 도전’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지자체 행정과 인권 주류화 ▲안전권과 안산(세월호 사건을 중심으로) ▲농촌(농민)과 인권 등 6개 소주제 토론을 한다.

‘지역사회와 인권-협력과 파트너십’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도 ▲주민과 함께하는 지자체 인권 행정 ▲이주와 인권 ▲지역사회 인권 증진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 등 6개 소주제 토론이 열린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