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수원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의 아들 정현, 온 국민에 희망 안겨"- 한국 테니스 사상 최초로 메이저 대회 4강 진출한 정현 선수 격려
   
[수원=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의 아들 정현, 온 국민에 희망 안겨"


“역경을 딛고 최고의 자리로 달려가고 있는 수원의 아들 정현 선수가 온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4일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8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 선수(세계랭킹 97위, 미국)를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파하고 4강전에 진출한 정현 선수를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염 시장은 경기 직후 페이스북에 정현 선수를 응원하는 사진과 함께 8강전 승리를 축하하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정현 선수는 이날 승리로 한국 테니스 사상 최초로 세계 남자 테니스 메이저대회 8강에 이어 4강 무대를 밟게 됐다.

염 시장은 이날 점심시간 짬을 내 시 공직자들과 함께 정현 선수의 8강전을 지켜보며 응원전을 펼쳤다.

염 시장은 “정현 선수는 수원 영화초·북중·삼일공고를 졸업한 자랑스런 수원의 아들”이라며 “유치원 때부터 시력이 심각하게 나빴던 정 선수가 지금 시력교정용 고글을 끼고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모습은 가히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여건을 뒤로 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경기를 펼치고 있는 정현 선수가 끝까지 승승장구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정현 선수와 인연이 깊은 수원시 체육회 관계자, 삼일공고 테니스부 학생과 교직원들도 텔레비전으로 경기를 지켜보며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또 정현 선수의 한국 테니스 사상 최초의 메이저대회 8강 진출을 기념해 수원시가 23일 오후 4시부터 진행하고 있는 ‘정현 선수 이름으로 2행시 짓기’ 댓글 이벤트에는 만 하루도 되지 않아 759명(24일 오후 3시 40분 기준)이 참여하는 등 시민들의 관심도 뜨거웠다.

한편 수원시 체육회는 정현 선수의 4강전이 열리는 26일 체육회 대강당에서 테니스 동호인, 테니스협회 관계자, 일반 시민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합동 응원전을 계획하고 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