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2018 플레이엑스포에 ‘대만 게임기업 홍보관’ 설치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2018 플레이엑스포에 ‘대만 게임기업 홍보관’ 설치


한국을 대표하는 국제적 게임쇼 플레이엑스포와 대만을 대표하는 대만 게임쇼가 양 대회 성공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플레이엑스포 사무국 대표 문성길 경기도콘텐츠진흥원 산업본부장과 최충규 킨텍스 감사는 지난 26일 대만 월드트레이드센터 제1전시장에서 제시우(Jesse wu) 대만컴퓨터협회(Taipei Computer Association, TCA)대표와 ‘플레이엑스포와 대만게임쇼간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가 공동관 형태의 상호 행사 참가와 게임쇼 홍보 등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먼저 대만컴퓨터협회는 오는 5월 10일부터 13일까지 킨텍스에서 개최되는2018 플레이엑스포에 참가해 대만 게임 기업으로 구성된 대만관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플레이엑스포의 대만내 홍보와 비즈니스 상담을 위한 대만기업의 플레이엑스포 참가 지원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플레이엑스포 사무국 역시 내년 1월 예정된 대만게임쇼에 참가해 같은 지원을 할 예정이다.

대만게임쇼는 대만컴퓨터협회 주최로 2003년부터 시작된 게임 박람회로 지난해에는 331개 관련 업체와 43만명의 관람객이 참가했다. 또 29개국 1,883명의 바이어와 26개국 229명의 판매자가 만나 3천건 이상의 수출상담이 이뤄졌다. 올해는 1월 26일~29일까지 대회가 열렸으며 경기도는 올해 도내 7개 중소게임기 기업과 함께 대만 게임쇼에 참가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는 플레이엑스포(PlayX4)는 게임 산업 활성화와 국내 중소 게임개발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차세대 융·복합 게임쇼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2018 플레이엑스포에는 VR, 콘솔업체 등 총 650개사가 참가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3개국 541개 업체가 참가했다.

안동광 경기도 콘텐츠산업과장은“플레이엑스포를 통해 국내 중소 게임기업이 해외시장 진출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