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경기여성단체 “경기도, ‘미투’ 핫라인 구축해야”성폭력 근절 위한 근본 대책 촉구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여성단체 “경기도, ‘미투’ 핫라인 구축해야”


경기여성연대 등 여성단체로 구성된 경기여성네트워크가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피해자 핫라인 구축 등을 통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기여성네트워크는 5일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각계각층에서 잇따르고 있는 성폭력 피해 폭로와 관련해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으로 미투 운동에 응답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은 “가해자들은 처음에는 부인하다가 피해자가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는 순간 사과하는 미온적이고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제 가해자들은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가해 사실에 대해 인정과 책임 있는 사과, 법적처분을 받을 것”을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에 대한 가해자의 공식 사과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막고 성폭력 사건의 진실 규명 △경기도 차원의 성평등 교육 등 성폭력 근절 대책 마련 △미투 운동이 이어질 수 있도록 피해자가 말할 수 있는 핫라인 구축 등을 요구했다.

경기여성네크워크는 “이제 미투, 위드유(용기를 낸 피해자들에게 지지와 연대를 다짐하는 운동)를 비롯한 말하기 운동은 성차별적 사회구조를 바꾸는 변화의 신호탄”이라며 “지금이야말로 성폭력을 가능케 했고 이를 은폐하고 조장하고 침묵했던 수많은 요소들을 걷어내고 구조적 변화를 이룰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여성네트워크는 경기도와 각 시·군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한편 가해자들의 처벌 과정도 주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성폭력을 근절하고 성차별적 권력구조를 바꿔내고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활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