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양평
한명현 군수출마 예비후보자 “양평군민 성공시대 열겠다”당선되면 군수실 사격장으로 옮기겠다고 밝혀
   
[서울뉴스통신] 한명현 군수출마 예비후보자 “양평군민 성공시대 열겠다”


한명현(61, 자유한국당) 전 양평군 문화복지국장이 군수출마를 선언했다.

13일 오전 군청 브리핑룸에서 “양평군민 성공시대를 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 전국장은 “그간 수많은 군민을 만나며 수많은 희망과 실망을 경청했다. 양평군민의 공통된 의견을 압축하면 딱 두 가지다. 잘못된 건 바꾸고 더 살기 좋은 양평을 만들라, 이 두 가지 군민의 요구는 제가 온몸을 바쳐 완수해야 할 지상명령이다. 이 지상명령을 받들기 위해 세 가지 원칙을 세웠다.” 며 “예산은 아끼고 복지는 키운다. 먹고사는 일부터 단단히 챙기고, 과감히 투자한다. 군민의 비서가 되는 행정을 펼친다.” 등 자신의 세 가지 원칙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서 한 전국장은 ‘사격장 이전’의 새로운 접근방식을 제시했다.

사격장내 군유지 매각 추정금액 3천억원을 이전지역에 전액투자하는 조건으로 해당지역주민의 동의를 얻어내겠다는 것이다.

실현가능성을 떠나 그간 선언적 의미에 머물렀던 현안에 구체적인 해법을 내놓은 점이 이채롭다.

5대 공약으로 ● 규제개선과 규제 속에서 가능한 발전전략 병행 추진 ● 소상공인, 소규모창업, 협동조합을 지원하는 ‘양평군민 성공시대 센터’ 12개 읍면에 개설 ● 실버산업 육성과 대규모 택지개발을 통한 인구 17만 조기달성 ● 마을회관을 작은 보건소, 작은 복지회관으로 기능 강화 ● 도시가스망 확충, 친환경에너지 보급 등을 내놓았다.

특히, 한 전국장은 문화복지국장, 기획감사실장, 주민복지실장 등 양평군의 요직을 두루 섭렵해왔다.

퇴직 후, 노인체육지도자, 인성지도사, 숲 해설가 등의 사회활동과 체육회사무국장으로 재직하면서 일찌감치 차기 후보감으로 꼽혀왔으며, 김선교군수의 복심이라는 게 정설이다.

서울뉴스통신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