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화성
인덕원선 능동역 추가 확정… 동탄 철도교통허브로 도약29일 국교부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 기본계획 고시... 화성시 5개 역사 설치돼
[화성=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인덕원선 능동역 추가 확정… 동탄 철도교통허브로 도약


화성시는 국토교통부가 29일 고시한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능동역 추가 설치가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사업 전체 연장 39km 중 8km가 화성시에 위치하고, 이 구간에 가칭 삼성전자역, 능동역, 메타폴리스역, 동탄역, 서동탄역 5개 역사가 설치된다. 또한, 노선 명칭도 당초 ‘인덕원~수원’에서 ‘인덕원~동탄’으로 변경됐다.

인덕원~동탄선은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서남부 광역교통대책으로 추진한 것으로 종점을 당초 수원에서 동탄 중심으로 변경하면서 사업타당성을 확보했지만, 능동지역 교통수요는 반영되지 못했다.

이에, 시는 능동역 필요성을 국토교통부와 지속 협의하고 추가에 따른 사업비 790억원의 절반인 395억원을 부담해 능동역 유치를 이끌었다.

시는 2026년 인덕원~동탄선이 개통되면 화성 동부지역에서 강남권으로 1시간대에 이동할 수 있게 되고, 동탄역은 2016년말 개통된 SRT, 2021년 개통되는 GTX를 포함, 트리플 역세권으로 경기 남부지역 철도교통의 핵심거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웅선 교통정책과장은 “계획된 철도사업들을 차질 없이 준비해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화성시를 교통허브 도시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