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 People 기획기사
봄단장 마친 캐리비안 베이, 21일부터 순차 오픈
   
 

[경인종합일보 이헌주 기자] 봄단장 마친 캐리비안 베이, 21일부터 순차 오픈

- 실내 아쿠아틱 센터·550미터 유수풀 전구간 가동
- 28일엔 야외 파도풀 오픈… 5월 중순 스릴 시설 추가 오픈
- 평균 수온 29도 이상… 따뜻하게 즐기는 봄철 이색 물놀이

국내 최대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가 40여일 간의 봄단장을 마치고 오는 21일부터 순차 오픈한다.

완연한 봄을 맞아 야외 나들이가 증가하는 요즘, 실내외 모두에서 신나는 물놀이와 따뜻한 스파까지 즐길 수 있는 캐리비안 베이 재오픈 소식은 더욱 반갑다.

특히 캐리비안 베이는 인근 용인시 환경센터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한 난방으로 실내는 물론, 야외 시설 전체의 평균 수온이 29도 이상으로 유지되어 환절기에도 따뜻한 물놀이가 가능하다.

 


또한 봄 시즌인 4∼5월에는 여름철 성수기보다 한층 쾌적하고 여유롭게 캐리비안 베이를 이용할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추천할 만 하다.

먼저 오는 21일에는 약 18,000㎡(5,500평) 규모의 대형 실내 물놀이 시설인 아쿠아틱 센터가 오픈한다.

아쿠아틱 센터에서는 날씨와 상관없이 실내에서 다양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데, 찰랑대는 파도에 몸을 맡긴 채 파도타기를 즐길 수 있는 실내 파도풀과 4가지 슬라이딩 코스에서 맨몸이나 튜브로 짜릿한 스릴을 맛볼 수 있는 퀵라이드가 인기다.


보디 캡슐과 마사지 머신을 통해 전신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릴렉스룸과 스파, 사우나 시설도 실내에 마련돼 있다.

또한 아쿠아틱 센터와 함께 국내 최장 길이인 550미터 유수풀 전 구간이 21일부터 오픈하는데, 따뜻한 물에 몸을 맡긴 채 튜브로 둥둥 떠다니며 봄꽃, 나무 등 화사한 경치도 감상할 수 있다.

야외 유수풀 주변으로는 바데풀, 버블탕 등 5개의 스파 시설도 마련돼 있어 낭만적인 노천 스파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 외에도 28일에는 폭 120미터, 길이 104미터로 세계적 수준을 자랑하는 야외 파도풀이 추가 오픈하며, 메가스톰, 타워부메랑고, 아쿠아루프 등의 스릴 시설들은 5월 중순 이후부터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한편, 여름 성수기를 앞둔 4∼5월의 캐리비안 베이는 한층 쾌적하고 여유로울 뿐만 아니라 다양한 우대 프로모션이 마련돼 알뜰하게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헌주 기자  lhj39276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헌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