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남경필, 도지사 출마 공식선언…“일자리 도지사 되겠다”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남경필, 도지사 출마 공식선언…“일자리 도지사 되겠다”


- “민선7기 경기도는 일자리·소득 늘어 더 행복해질 것”

- 초강대도시 ‘광역서울도’ 추진… 문재인 정부와 연정 등 추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9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13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출마선언을 통해 “일자리와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으로 챙기겠다”며 “일자리를 늘리는 ‘경제도지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남경필이 만들 민선7기 경기도는 일자리와 소득이 늘어 더 행복해 질 것”이라며 “경기도의 경제는 이미 민선6기를 통해 튼튼한 기초체력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연말까지 2조6600억원의 빚을 갚았고,민선6기가 마무리되는 6월까지 100% 채무를 상환하게 된다”며 “이런 재정건전성을 기반으로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게 됐다. 일자리가 늘어나면 도민 여러분 개개인의 풍요와 행복은 더 커진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어 “남경필은 이제 새로운 천년을 맞는 경기도의 위대한 도약을 만들고자 한다”며 “경기와 서울을 하나로 통합해 초강대도시 '광역서울도'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남 지사는 “런던·도쿄 등 세계 유수의 도시들은 주변 지역과 통합해 초강대도시를 만들었다”며 “우리도 수도권 규제를 혁신하고 경기와 서울을 통합하면, 더 많은 일자리, 더 큰 성장을 만들 수 있다. 생각을 바꾸고 틀을 깨면, 경제는 ‘확’ 좋아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이번 선거를 통해 경기도의 성장과 행복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깨끗이 걷어내야 한다”며 “협치와 통합이 아닌, 갈등과 대립을 만드는 리더십!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지 않는 불안하고 독선적인 행정! 등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할 것들이다. 남경필은 이런 장애물들과 싸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남 지사는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와 연정을 하겠다. 북한 비핵화와 남북 평화 정착을 향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에도 협조하겠다”며 “아울러, 접경지역 경기도의 특성을 살려 북한 핵 폐기와 경제제재조치 해제라는 전제 아래 '핵 없는 북한'과의 담대한 협력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남경필이 보수의 참모습을 되찾겠다. 보편적 상식과 시대정신에 맞는 언행을 통해 보수의 품격을 바로 세우겠다”며 “남경필이 보수 혁신과 중도보수 통합, 그리고 진보와의 연정으로 대한민국을 하나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