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이재명, ‘새로운 경기 만들기' 5대 정책 제시시·군과의 협치, 공공데이터 공개도 약속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이재명, ‘새로운 경기 만들기' 5대 정책 제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새로운 경기’를 만들기 위한 5대 정책을 내놓았다.

이 후보는 10일 오전 SNS에 게시한 ‘촛불의 명령, 새로운 경기에서 실천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촛불혁명이 우리에게 부여한 임무가 있다. 지방행정 곳곳에 남아 있는 부조리, 불평등, 불공정, 담합, 비리 등 온갖 적폐를 깨끗이 청산하는 것”이라며 “썩은 살을 도려내지 않으면 새 살이 돋지 않듯,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지 못하면 새로운 미래도 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직접민주주의를 통해 청산과 개혁,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는 ‘새로운 경기’를 만들겠다. 16년 동안 굳건히 버티고 있는 경기도정의 적폐를 깨끗이 청산하고 ‘새로운 경기’를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 같은 약속의 실현을 위한 5대 정책을 제시했다.

5대 정책은 △도민청원제와 도민발안제 도입 △SNS소통관 배치와 ‘디지털민주주의 플랫폼’ 운영 △공공데이터 공개 △시·군 정책기획부서협의회 신설로 협치 실현 △갈등조정관 임명이다.

이들 정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도민청원제’는 5만명 이상이 청원한 내용은 반드시 해당부서에서 답변을 하도록 하는 것이고, ‘도민발안제’는 주권자인 도민들이 조례 제정을 비롯한 입법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 도청과 산하 공공기관에 ‘SNS소통관’을 배치해 도민의 작은 목소리 하나에도 귀를 기울이는 세심한 행정을 구현하고, ‘디지털민주주의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도민참여예산, 정책 우선순위, 집단민원, 도정현안 등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도록 한다.

‘공공데이터’ 공개는 블록체인, 빅데이터와 같은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하기로 했고, 31개 전 시·군과의 협치를 위해 ‘시·군 정책기획부서협의회’를 만들어 사업기획 단계부터 중복을 피하고 연계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갈등조정 역량’ 강화를 위해 중립적인 입장에서 이해 당사자의 갈등을 조정하는 갈등조정관을 임명하고, 시민사회의 갈등조정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후보는 “‘새로운 경기’는 깨어있는 도민의 집단지성이 이끌어 간다. 이제는 촛불과 약속한 직접민주주의를 경기도에서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