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대성황’
   
▲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와 귀엣말 중인 정미경 수원시장후보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대성황’



자유한국당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는 10일 오후 팔달문 인근 중동사거리 소재 신원빌딩 5층(舊 설영빌딩, 수원시 팔달구 중부대로 6)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6·13 지방선거 필승을 다짐했다.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주광덕 경기도당 위원장, 김순례 중앙여성위원장, 김명연 전략기획부총장, 홍문종 국회의원(4선, 의정부을) 등 당 주요당직자, 당원, 지역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정미경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세상이 다 바뀌었다는데 수원은 아무 소리 없이 8년이 흘러갔다. 8년 동안 무엇을 어떻게 했는지 알 수 없는 분이, 이번 선거에서 심판 받을 분이 4년 더 하겠다고 나왔는데 시민 여러분께서는 이해가 되시느냐”며, “저 정미경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미경 후보는 “8년 동안 수원시장의 이익을 위해 일한 사람을 뽑아서는 안 된다.”며, “수원시장은 수원시장과 수원시민의 이익을 위해 일해야 한다. 저 정미경은 공명정대한 시장이 되어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후보는 “수원은 경기도의 서울이다. 자긍심을 가져야 한다.”며, “경기도와 수원이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애국심을 지키는 본거지이기 때문에 반드시 경기도지사는 남경필, 수원시장은 저 정미경으로 탈환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정후보는 “수원은 지금 경제가 침체되고 아파트만 들어서 삶의 질이 하락하고 있다.”며, “남북정상회담 분위기에 휩쓸려서는 안 된다. 시장상인들이 이제 정치권에 욕도 안 하실 정도로 서민경제가 최악이다. 이런 상황에서 7월 1일 이후,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면 얼마나 더 추락할지 상상도 안 된다. 문재인 정부가 잘 못 하면, 잘 못 했다고 얘기할 수 있는 사람,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저 정미경을 반드시 수원시장으로 당선시켜 달라.”고 말했다.

정미경 후보는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수원지방검찰청 검사, 제18·19대 국회의원(수원 권선, 수원을)을 역임하였으며, MBC(이슈를 말한다.), JTBC, 채널A, TV조선(강적들) 등 다수의 방송프로그램에 패널로 출연한 바 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