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김영환 후보등록, “자숙해야 할 후보들이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김영환 후보등록, “자숙해야 할 후보들이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후보인 김영환 후보는 24일 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친후 출마의 변을 밝혔다

김영환 후보는 “바른미래당은 출범 4개월만에 지방선거를 맞이했다. 다당제 정치의 문을 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중도신당 ‘바른미래당’이 바로 서지 않으면 우리 정치는 두 개의 정당이 서로 싸우며 이익을 나누는 ‘적대적 공생’이 더욱 고착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풀뿌리민주주의와 새로운 지방일꾼 충원을 위해서 3번에게도 기회를 주어야 한다. 1번과 2번에는 많은 기회를 주었고, 더 준다고 해도 별로 달라질 것이 없다. 경기도지사 후보로 나온 민주당, 한국당 후보는 신변 논란과 관련해서 공직자로서의 자질과 책임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다. 자숙해야 할 후보들이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누가 되어도 경기도의 민심은 둘로 갈라지고, 된 사람은 민의를 내세워 오만한 도정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그러면 경기도는 물론이고 나라가 불안해질 것이다. 이번에는 그동안 하지 않았던 선택, 새로운 결정이 필요하다. ‘중도와 융합’의 리더십에서 대안을 찾아야 할 때다. 이번에는 바른미래당 일꾼들에게 기회를 달라. 저 김영환에게 일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

경인종합일보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