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성균관대 , 차세대 기술 '적외선 렌즈(IR Lens)' 개발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성균관대 , 차세대 기술 '적외선 렌즈(IR Lens)' 개발


- 적외선 렌즈 생산과정에 반도체 공정 도입, 대량생산 가능

- 스마트폰 탑재 시 손쉽게 온도 측정


차세대 스마트폰 기술 가운데 하나로 주목받고 있는 ‘적외선 렌즈(IR Lens)’가 경기도의 지원을 받는 국내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의 지원을 받은 성균관대학교 ‘융복합 센서 소재 공정 플랫폼 센터’가 최근 광학기기 생산 전문업체인 ㈜서울정광과 함께 ‘적외선 렌즈’ 대량생산기술을 확보했다.

적외선 센서 부품 중 하나인 적외선 렌즈는 생산 공정 특성상 한 개씩밖에 생산을 못해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런 이유로 기존 적외선 센서는 렌즈 대신 원거리에서 사람 및 사물의 온도와 움직임을 측정하는 모션센서를 주로 사용했지만 렌즈에 비해 감지범위가 좁고 사이즈가 커 주로 건물이나 대형 제품에만 사용하고 모바일 기기 등 소형제품 장착엔 제한이 많았다.

성균관대학교 융복합 센서 소재 공정 플랫폼 센터는 적외선 렌즈 생산과정에 반도체 공정을 도입, 대량생산 문제를 해결했다.

이로 인해 렌즈단가도 기존 대비 4분의 1로 낮출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개발된 적외선 렌즈는 현재 스마트폰 탑재를 위한 성능시험 중이어서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성균관대학교 지역협력연구센터 관계자는 “스마트폰에 적외선 렌즈를 적용한 센서를 탑재하면 산업 현장은 물론 일반 사용자도 다양한 환경에서 스마트폰으로 간단하게 온도 측정을 할 수 있게 된다”며 “스마트폰 신규 기능 부족에 따른 소비자와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갈증을 해소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 헬스케어, 공장자동화, 조명제어, 자동차 등 적용분야가 넓어 수입대체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센서 개발을 위한 산학 협력모델로 성균관대 ‘융복합 센서 소재 공정 플랫폼 센터’에 도비 5억1000만원을 지원했다. ㈜서울정광은 이번 적외선 렌즈 개발로 광학기기 시장을 선도할 수 있게 됐다.

김평원 도 과학기술과장은 “적외선 렌즈 개발은 센서 분야에서 획기적인 성과”라며 “산학 협력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국내외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이 개발되고 기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