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선거벽보에 이재명 포스터만 두 장… 남경필 측 “고의 누락 아닌가”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선거벽보에 이재명 포스터만 두 장… 남경필 측 “고의 누락 아닌가”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를 알리기 위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설치한 선거 벽보 중 특정 후보의 사진이 빠지거나, 후보 순서가 바뀐 채 걸린 벽보가 발견돼 피해 후보 측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선관위가 부착한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 벽보 중 기호 2번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의 포스터 없이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포스터 2장이 나란히 붙어 있는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1호선 쪽 경기도지사 포스터인데 문제가 있어 보인다"라며 "2번은 어디로 간 거냐"라는 글이 함께 적혔다.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해당 게시물 속 벽보가 부천역 3번 출구 쪽에 부착된 것을 확인, 곧바로 정상 조치했다.

앞서 지난 1일 경기 구리시에 걸린 한 선거 벽보에는 기호 3번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와 기호 2번 남경필 후보의 포스터 위치가 바뀐 채 내걸려 일부 시민들의 항의를 받은 선관위가 급히 포스터 위치를 수정하기도 했다.

문제가 연거푸 터지자 남 후보 측은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선관위 측에 진상 조사와 함께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캠프 관계자는 "포스터에 특정 후보의 사진이 연속으로 붙은 벽보를 버젓이 내건다는 건 실수를 넘어서 고의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라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바이며 비슷한 사례가 반복될 경우 당 차원의 항의도 고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벽보는 각 읍·면·동 주민센터의 협조를 받아 부착하는데, 그 과정에서 착오가 생긴 것 같다"라며 "보통 벽보가 설치되고 나면 사후관리를 위해 사진으로 찍어 확인까지 하는데, 왜 이런 문제가 생겼는지 주민센터 관계자 등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