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박남춘 인천시장 재난안전상황실로 첫 출근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른 피해예방 만전 당부, 취임식 취소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2일 시청 IDC센터 6층에서 열린 '민선 제7대 취임식'에서 취임사 후 재난안전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민선 7기 박남춘 인천시장은1일 휴일임에도 불구 재난안전상황실로 첫 출근하여 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른 피해 및 대비상황 보고를 받고 업무를 시작했다.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한반도로 북상함에 따라 이로 인한 인천지역에 침수 및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하고 2일 오전 10시 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취임식을 취소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일현충탑 참배를 마치는 대로 시청에서 본격적인 재난안전대비 업무에 돌임했다.

그는 “이번 취임식 취소로 참석을 예정하셨던 시민 여러분과 행사를 준비하느라 애쓴 공무원과 관계자들께 송구하다”라고 말했다.

또“저지대 침수로 인한 시민의 재산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특히, 항만시설과 공단지역의 안전에 대해 다시 한번 점검하고 시민들의 출퇴근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시민들이 다 같이 주변의 위험지역을 살펴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