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대비 24시간 대응체계 강화긴급 비상방역대응체계 응소훈련 실시, 100%적시 응소 확인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대비 24시간 대응체계 강화


경기도가 지난달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으로 국민 불안이 커지자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대비와 휴가철 해외여행객 증가로 인한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시·군 담당자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 주재로 개최된 이번 영상회의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의 재발 방지와 휴가철 해외 여행객 증가와 폭염으로 인한 감염병 신속 대응을 위해 마련됐다.

7월말 기준으로 국내 메르스 의심환자는 전국 131명(경기도43명),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국가는 현재 104명(사우디아라비아 102명, UAE 1명, 오만 1명)의 환자가 발생, 25명이 사망하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도는 회의를 통해 ▲국내 및 도내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증가에 따른 24시간 신속 대응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국가 입국자에 대한 입국자 추적조사 및 관리 ▲경기도 및 시·군 의료기관 협조체계 유지 ▲경기도 홈페이지(‘경기도 메르스’검색→바로 접근)개선 주민 홍보 ▲메르스 및 AI 대응을 위한 국가비축물자(개인보호구) 및 방역물품 확보 등을 당부했다.

도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발생 이후 2016년부터 감염병 신속대응반을 구성해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유지해오고 있다.

도는 비상회의에 앞서 44개 보건소를 대상으로 긴급 비상방역대응체계 응소훈련(감염병 담당자가 24시간 대기 하고 있는지 불시에 확인하는 훈련)을 실시했고, 100%적시 응소를 확인했다.

신낭현 경기도 보건복지국장은 “시·군보건소의 메르스 및 방역 대응 태세 강화와 감염병 대응체계 주민 홍보와 의료기관 협조체계가 필요하다”며 “또한 국가비축물자(개인보호구)가 부족한 시.군보건소에서는 수요 조사에 협조해 재해상황 및 감염병 유행 대비 필요한 방역물품을 충분히 확보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에서 발생한 메르스 의심환자는 지난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현지병원에 근무 중 휴가 차 국내에 입국 후 인후통, 오한증세로 7월 29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원에 격리입원치료를 받고 폐렴 증상의 이유로 2차례 검사 (음성판정)를 받고 퇴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