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사회적 기업의 든든한 동반자, 한국지엠기아대책·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차량지원 공동 업무 협약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사회복지법인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하 한국지엠 재단)이 28일, 한국사회적기업 진흥원 및 기아대책과 공동 업무 협약을 맺고 나눔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는 사회적 기업을 위해 차량을 지원한다.

한국지엠 재단은 28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기아대책 사옥에서 황지나 재단사무총장을 비롯,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김인선 원장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기업 차량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갖고 지역 사회 상생과 동반 성장을 약속한다.

이번 차량지원은 쉐보레 1천 대가 팔릴 때마다 1대씩을 지역 사회에 기부하는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의 일환이며, 한국지엠 재단과 기아대책,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취약계층에 사회서비스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 중 차량이 필요한 30곳을 선정해 쉐보레 스파크를 전달할 예정이다.

황지나 사무총장은 "한국지엠 재단은 2005년 재단 설립 이래 작년까지 전국적으로 총 525대의 차량을 기증하며 어려운 이웃들의 든든한 발이 되어 왔다"며 "오늘 협약을 통해 차량이 꼭 필요한 사회적기업들에게 차량이 지원되길 바라며 지원되는 쉐보레 스파크가 지역 사회의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은 "어렵고 힘든 과정을 이겨낸 한국지엠이 지역사회의 건강한 성장과 약자를 돌아보는 것을 중점으로 삼는 사회적기업을 지원하게 돼 기쁘다"며 "협력기관으로서 이번 캠페인을 통한 차량 기증이 사회적기업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은 "사회적기업은 한국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사회적 변화를 이끌어나갈 원동력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며 "특히 시장의 손길이 닿지 않는 지역의 소외계층에게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며 전국을 누비는 사회적 기업에게 소중한 차량이 제공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 재단은 8월부터 전국적으로 2천여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차량지원사업 공모를 진행해 총 300여 사회적 기업들의 신청을 접수했다.

이번 차량지원사업은 심사 및 차량 전달까지 협력기관인 기아대책,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투명한 절차를 거쳐 진행되며, 차량기증사업 일정과 심사 기준 등 자세한 사항은 기아대책,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