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중부해경청 임시청사 이전 현판식 개최IBS타워 임시청사에서 현판 제막식 열고 업무 개시
   
▲ 임시청사 현판식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청장 박찬현)은 31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신도시 소재 IBS타워(지상35층/지하4층) 임시청사로 이전하여 현판 기념식을 개최했다.

120명의 중부해경청 직원이 사용할 이번 임시청사의 사무공간은 IBS타워 12층과 13층이며, 일부 수사부서*는 인천광역시 중구 북성동 서해5도 특별경비단 내 청사로 이전하게 됐다.

한편, 중부해경청 舊청사(인천 송도신도시 소재)를 함께 사용하던 인천해양경찰서(이하 인천해경서)는 인천 옥련동에 위치한 舊 능허대중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해 27일 이전했다,
중부해경청과 인천해경서가 이전한 송도청사에는 오는 11월경 현재 세종시에 있는 해양경찰청이 이전할 예정이다. 이번에 이전한 IBS타워 내 중부해경청 청사는 몇 년간 임시로 사용할 계획이며, 향후 적합한 청사 부지를 선정하여 재이전할 계획이다.

박찬현 청장은“새로 이전한 임시청사에서 해상치안 공백이 없도록 전력을 다해, 국민이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해양경찰로 거듭날 것”이라 밝혔다.

중부해경청은 2014년 12월 국민안전처 신설과 함께 치안감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부지방해양경비안전본부로 개청했다. 2016년 4월 본부장의 직급이 치안정감으로 승격됐으며, 2017년 7월 해양경찰청 부활과 함께 중부지방해양경찰청으로 개편 후 현재까지 서해5도부터 보령 해역까지 중부해역의 해상치안 및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