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종교계 화합과 상생 다짐 ‘어울림 한마당’개최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종교계 화합과 상생 다짐 ‘어울림 한마당’개최



‘제7회 경기도 종교화합 어울림 한마당’ 축제가 4일 오전 10시 부천시 부천체육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개신교, 천주교, 불교 등 종교 간 화합과 소통을 위해 함께했다.

김희겸 경기도행정1부지사는 축사를 통해 “화합과 평화의 메신저로서 종교가 우리 민족의 염원인 평화통일과 경기도의 새로운 천년을 비추는 희망의 등불이 돼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종교화합 어울림 한마당은 해마다 개신교, 불교, 천주교 순으로 번갈아 주관하는 행사이다.

지난해에는 천주교 수원교구 주관으로 서수원 칠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올해는 개신교 단체인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주관으로 열렸다.

한편, 올해 어울림 한마당에서는 3대 종교의 성직자와 신도가 각자의 종교를 구분하지 않고 연합팀을 구성, 화합의 의지를 실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는 불교 복지시설인 ‘화성시 아르딤복지관’과 ‘남양주시 노인복지관’에, 용주사와 봉선사는 천주교 복지시설인 ‘엘피스의 집’에, 천주교 수원교구가 개신교 복지시설인 ‘부천 생명의 전화’에 각 3백만원씩 성금을 교차 전달하며 종교 간 상생의 메시지를 나눴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