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삼성전자, 북미 지역 AI 메카 캐나다 몬트리올에 AI 연구센터 신설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삼성전자, 북미 지역 AI 메카 캐나다 몬트리올에 AI 연구센터 신설



- 서울, 실리콘밸리, 케임브리지, 토론토, 모스크바, 뉴욕에 이어 몬트리올에 7번째 글로벌 AI 연구센터 개소

- 맥길대학교, 몬트리올대학교 등 AI 전문가들과 협력 강화

- 센터장에 그레고리 듀덱 교수, 머신러닝∙음성인식 분야 중점 연구 진행

-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중심으로 AI 연구 역량 강화, 우수인재 확보



삼성전자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신설했다.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를 시작으로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 그리고 지난달 개소한 미국 뉴욕 AI 연구센터에 이어 7번째다.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몬트리올은 세계적인 첨단 IT 기업들이 미래 기술 연구센터를 짓고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곳으로, AI 기술 연구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북미 지역에서 4번째로 개소한 몬트리올 AI 연구센터를 통해 그간 협력해온 맥길대학교, 몬트리올대학교 등의 세계적인 AI 전문가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우수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몬트리올 AI 연구센터는 맥길대학교(McGill University) 그레고리 듀덱(Gregory Dudek) 교수가 센터장을 맡아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음성인식 분야 연구를 주도할 계획이다.

그레고리 듀덱 교수는 머신러닝, 휴먼로봇 인터랙션(Human-Robot Interactions, HRI) 등 폭넓은 분야의 AI 전문가로, 삼성의 AI 기술 연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18일 몬트리올에서 열린 개소식 행사에는 삼성 리서치 조승환 부사장, 한국 AI 총괄센터장 이근배 전무, 실리콘밸리 AI 연구센터장 래리 헥(Larry Heck) 전무, 캐나다 교통부 장관 마르크 가노(Marc Garneau), 캐나다 퀘백주 우뜨흐몽(Outremont) 시장 필립 톰린슨(Philippe Tomlinson) 등 약 100명이 참석했다.

조승환 부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삼성전자는 제품과 서비스에 AI 기술을 적용해 지금까지 사람들이 경험해 보지 못한 삼성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만들어 가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7개 글로벌 AI 연구센터들이 그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AI 연구센터장인 래리 헥 전무는 “일상생활에 AI 기술을 적용하려면 현재 당면한 많은 도전 과제들이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세계적인 AI 석학들과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삼성전자는 AI 인재가 풍부한 지역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해 각 분야의 전문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몬트리올 AI 연구센터장인 그레고리 듀덱 교수는 “몬트리올 AI 연구센터는 토론토 AI 연구센터와 몬트리올 지역의 유수 대학교, 연구기관과 협력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발레리 플란테(Valé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은 “삼성전자의 AI 연구센터 개소를 통해 몬트리올 지역이 북미 지역 AI 메카로 더욱 입지를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개소를 축하했다.

삼성전자는 한국 AI 총괄센터를 중심으로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확대해 2020년까지 약 1천 명의 AI 선행 연구개발 인력을 확보하고 우수 인재와 기술이 풍부한 지역을 중심으로 AI 연구센터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