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파주
서울부터 개성까지 한눈에, 신축 도라전망대 이전
   
[경인종합일보 윤상명 기자] 서울부터 개성까지 한눈에, 신축 도라전망대 이전


남북한 화해의 분위기 속에 남북 분단의 현실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비무장지대(DMZ) 내 신축 도라전망대에서 22일 개관식 행사가 열렸다.

파주시는 2011년부터 사업을 추진해 군 협의 및 각종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2017년 본격 사업에 착수해 올해 9월 공사를 완료했다. 도라전망대는 22일 개관해 23일부터 신축 도라전망대에서 관광이 가능하게 됐다.

신축 도라전망대는 국비와 지방비 등 총 9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고 기존 도라전망대에서 동북쪽으로 207m 떨어진 곳에 지하1층, 지상3층 연면적 2천143㎡ 규모로 조성됐다. 기존 전망대에서 부족했던 휴게시설과 카페테리아 등 편익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신설된 도라전망대는 도라산 해발 167m 지점으로 이전 신축돼 지금보다 북쪽으로 11m 더 가깝고 고도는 현재보다 12m 더 높은 곳에 위치해 보다 우수한 조망권을 확보하게 됐다.

지상3층 옥외전망대에서는 무료로 제공되는 망원경을 이용해 남쪽으로 북한산, N서울타워, 월롱 LG디스플레이단지, 파주 문산 시내, 임진각 등을 볼 수 있고 북쪽으로 송악산, 개성시가지, 개성공단, 기정동, 대성동, 판문점, 제3땅굴 관광지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신축 도라전망대는 서부전선 최대 생태관광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훗날 도래할 평화와 통일시대에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명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