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 People 기획기사
“우리는 당신을 잊지 않았습니다. 당신이 우리를 잊지 않았듯이”한반도 평화·번영 기원, ‘2018 신통일한국 희망전진대회’ 성료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우리는 당신을 잊지 않았습니다. 당신이 우리를 잊지 않았듯이”

-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UN창립 73주년 맞이해 참전용사 업적과 희생자 넋을 기리는 행사 열어


UN창설 73주년을 맞아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위해 싸우다 희생한 UN 참전용사들을 기리고, 새로운 평화통일의 기운 조성을 위한 뜻깊은 행사가 경기도 가평에서 열렸다.

‘신(神)한국가정연합 제2지구(지구장 황보 군)’와 (사)남북통일국민연합 경기·강원지부(지부장 이연우·정한균)는 28일 경기도 가평 천주청평수련원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UN 73, 은혜를 잊지 않는 효정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 아래 ‘2018 신통일한국희망전진대회’를 열었다.

1,2부로 나뉘어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통일그룹 한학자 총재와 문연아 천주평화연합(UPF) 한국회장, 문훈숙 한국문화재단 이사장, 이기성 신한국가정연합 한국회장, 송광석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회장, UN 참전국 대사와 관계자, 경기·강원권의 각계 시민·사회 단체 지도자와 애국시민 등 2만1000여명이 참석했다.

1부 행사인 ‘효정천주축복식’에 이어 진행된 2부 행사는 청년학생 160명으로 구성된 효정특공대의 공연과 황보 군 신한국가정연합 제2 지구장의 개회기도, 내빈소개, 이기성 신한국가정연합 회장의 대회사, UN 참전국을 대표한 ‘베쿠마 메르다싸’ 에티오피아 대사의 축사, 스토츠 사야카양(17·여·청심국제고3)의 효정스피치, 리틀엔젤스예술단의 축하공연, 한학자 총재의 강연과 선학평화메달 증정, 합창 순으로 진행됐다.

 


한 총재는 “남북분·단과 6·25동란의 아픔, 그리고 북한을 상대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진 못한 상태에서 한반도 공산화를 위해 발발한 625 전쟁 때 남한을 하늘이 세계의 16개국 유엔군을 동원시켜 수호해주셨다”며 “어떻게 이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는 지 역사의 비밀을 알야야 한다”고 강연을 시작했다.

한 총재는 이어 “세계의 선민으로 한국을 세우시고 하늘 섭리의 완성을 이루어야 할 참부모가 현현한 나라이기 때문”이라며 “여기 모인 모든 분들은 이 같은 역사의 비밀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총재는 “오늘날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정치·경제·사회 문제와 종교분쟁, 가정해체 등을 해결하기 위한 인류의 노력이 끊이지 않았으나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며 “순결한 축복결혼을 통해 탄생한 전 세계 수백만 축복가정이 참부모 사상을 따라 민족, 문화, 종교의 벽을 넘어 동참하고 있는 참가정 운동만이 이들 난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며 “신한국통일 제 2지구를 신통일한국 운동에 앞장서는 경원국으로 축복한다”다고 밝혔다.

 


이기성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난 세기 한민족은 참혹한 시련 속에 아픔의 시대를 보냈지만 2018년을 맞아 화해와 상생의 기운이 일어나기 시작했다”며 “창설 이래 처음 파송돼 피를 흘리며 산화한 유엔군의 희생을 토대로 지금은 과거 우리를 가로막았던 벽을 허무는 때인 만큼 천운과 더불어 신한국통일 시대를 여는 여러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UN참전국 대표로 축사에 나선 에티오피아 베쿠마 메르다싸 대사는 “지난 24일이 유엔 창설 73주년이 되는 날이었다.6·25전쟁 때 유엔군이 침전한 것은 자유와 평화를 수호한 사건이라고 생각한다”며 “남북 전상회담을 보며 평화통일의 진정한 기운을 느끼며 새로운 통일한국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복가정 2세 대표로 단에 선 스토츠 사야카양은 “아버지는 미국 사랍이고 어머니는 일본 사람으로 러시아와 미국에서 살다가 한국으로 귀화한 아버지를 따라 한국에 들어와 대입을 준비하고 있는 고3 학생”이라며 “한국에 처음와서 깜짝 놀란 게 슬프거나 기쁠 때 이웃과 함께 하는 ‘정의 문화’인 데, 이 정의 문화가 세계 각국 문화에 접목되면 모두고 정으로 하나되는 아름다운 세계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함께 그 세계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신한국가정연합과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은 이번 행사를 위한 사전행사로 지난 8월부터 경기·강원 지역에 산재한 UN 참전용사 기념비를 돌며 추모식 및 봉사활동과 ‘2018 한반도 평화통일 강연회’를 개최했다. ‘UN창설 73주년 기념 6·25참전용사 추모식’은 지난 8월19일 동두천 소요산에 위치한 벨기에·룩셈부르크, 여주의 그리스군 참전기념비를 시작으로, 24일 파주 임진각 미군참전비, 9월 2일 고양의 필리핀참전비, 15일 수원 프랑스참전비, 17일 강원도 춘천 에티오피아 참전비에 이어 지난 24일 가평의 영연방참전비까지 경기·강원·인천 지역내 16개국 참전비 모두를 돌며 진행됐다. 추모식에는 각 지역의 지도자, UN참전국 관계자, 유공자단체 회원, 다문화가족, 청년학생 등이 참여했다.

 


참전용사 추모식에 앞성 열린‘2018 한반도 평화통일 강연회’는 지난 8월11일 수원라마다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날 강연회에는 김일성종합대학교수로 재직하다 탈북해 국회의원을 역임한 조명철 박사가 특별 강사로 초빙돼 ‘한반도 평화통일의 전망과 우리의 자세’'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조 박사는 강연에서 “지금의 시대는 역사적으로 구한말 시대와 비슷한 상황”이라며 “상황의 급박함을 인식하고 국내 및 국제 사회에서 대한민국에 통일투자가 이뤄질수 있도록 해야한다”통일의 긴박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