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찰의 이재명 수사 비상식적 행태 여론호도” 비난- 경기도 대변인 성명서 발표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찰의 이재명 수사 비상식적 행태 여론호도” 비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일부 경찰의 수사행태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경찰의 유례없는 ‘여론 호도’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 위험수위에 치닫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 지사를 겨냥해 변호사 출신 전문 수사인력 4명을 포함한 30여 명의 초대형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6개월간 집중수사를 벌였다”며 “그 과정에서 아무런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무죄이고, 유무죄를 판단할 수 없으면 무죄추정이 원칙이다. 그러나 경찰은 ‘유죄추정’의 비정상적, 비상식적 행태를 보이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불기소 처분 이유를 ‘혐의없음’이 아닌 ‘검찰이관’이라고 둘러대는 것이 대표적”이라며 “또한 수사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듯 언론에 알리거나,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서면답변을 활용한 것을 조사거부로 왜곡하는 등 수사 내내 여론을 반복적으로 호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 지사는 ‘30년 경력의 변호사로서 지금과 같은 경찰의 행태는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재출석에 대한 경찰의 언론플레이도 그렇다. 지난 경찰 출석 당시 진술을 마친 시각이 오후 5시 반 밖에 되지 않았으므로 추가조사가 필요하다면 그 날 했어야지 다른 날 출석하라고 종용하고 이를 왜곡해 재소환 거부라며 언론플레이를 해서야 되겠나’고 지적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일부 경찰의 이런 모습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 정부는 적폐를 청산하고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며 수사권 조정 등 사법개혁에도 나서고 있다”며 “일부 경찰의 상식 밖 행태는 정부의 이런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다. 촛불로 탄생한 정부의 경찰에 걸맞도록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거듭 공정수사를 요구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29일 분당경찰서 출석에 앞서 포토라인에 선 뒤 “모든 경찰이 그런 건 아니겠고, 일부 경찰이 오버한 건 분명한 것 같다”면서 경찰수사에 강한 불만을 드러낸바 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