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문화
[한주를 여는 시(詩) 한편] 의롭게 가신 임 앞에시인, 수필가, 칼럼니스트 민병재(閔丙在).
   
[경인종합일보]


의롭게 가신 임 앞에

- 목은(牧隱) 선생을 기리며


강물이 애달픔 속에
출렁거렸네
어이타 여강(麗江) 푸른 물
한(恨)으로 서렸나

하늘도 잠시
쉬었다 가는가
검푸른 물 굽이굽이
울며 흐르네

모질도록 짓밟힌 삶
피맺힌 멍
처절한 죽음 앞에
두 임금 못 모시고
의롭게 가신 임이시여

의로움에 적신 몸
한기(寒氣) 무엇으로 녹였을까
아 그 서러움 그 아픔
속 깊이 찢긴 마음
무엇으로 달랠까.

경인종합일보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