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
권정선 도의원 “경기도 장애인 3% 고용률 지켜야”경기연구원, 경기도문화의 전당, 경기신용보증재단 3년간 미달
   
[경인종합일보 민경호 기자] 권정선 도의원 “경기도 장애인 3% 고용률 지켜야”



경기도 19개 산하기관 장애인 3% 의무고용 현황이 밝혀졌다.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권정선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5)은 지난 12일 열린 경기도 보건복지국 소관 복지 분야에 대한 행정감사에서 경기도 산하기관 장애인 의무고용에 대한 질타를 했다.

이날 권 의원은 경기도 19개 산하단체 장애인 고용 현황에 대해 “경기도가 장애인 의무 고용 비율 3%를 지키지 않고 있다”며 “최근 3년간 장애인 고용에 대해 경기도 보건복지국에 자료를 제출 할 것”을 요청했다.

권 의원은 “경기도가 장애인 고용에 무심한 것 아니냐”며 “장애인 고용에 더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도 홈페이지에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기관 고용률 공표 등 공공기관 장애인 고용률 확대방안 관련회의를 3회 개최했다”며 “장애인 우선채용 및 별도모집 권고 등 공문 발송, 수시 전화 독려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 12월에 도 홈페이지에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기관 고용률을 공표할 예정이다”며 “장애인 우수기관 및 개인 표창 등 장애인 채용에 적극 협조 요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제출한 따르면 19개 산하단체 중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장애인 고용에 대한 파악이 전혀 되지 않았다.

특히 ▲경기연구원 ▲경기도문화의 전당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최근 3년간 장애인 의무 고용률이 미달로 나타났다.

한편 권정선 의원은 “경기도가 모범이 돼야 민간 기업도 따라온다”며 “현재 민간 기업은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지키기 보다는 부담금을 납부하면 된다는 잘못된 의식이 팽배하다”고 주장했다.

민경호 기자  kingazak@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