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양주
‘전철 7호선 연장사업’에 양주시·포천시 정치인들 함께 한다전철 7호선 옥정 연장사업 예타 면제 협의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전철 7호선 연장사업’에 양주시·포천시 정치인들 함께 한다


경기북부 교통해소를 위한 지역정치인들의 광폭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국회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더민주, 양주시)에 따르면, 28일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의 현안간담회에서 ‘전철 7호선 옥정~포천 연장사업’을 국가균형발전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면제 대상으로 반영하는 데 적극 협력하고, GTX-C노선도 예타 결과가 발표되는 즉시 후속절차 이행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7호선 예타 면제는 낙후된 경기북부를 활성화 시키고 지역균형발전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국토부가 7호선 예타 면제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경기북부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면서 “(예타면제 관련)균발위 협의시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변했다.

간담회에는 정 위원장의 주관으로 이루어졌고 김영우 국회의원(한국당, 포천시)이성호 양주시장, 박윤국 포천시장, 이철휘 더민주 포천시지역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