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의정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시가 세계 평화지표의 메카가 되기를 희망한다”OECD 세계포럼서 ‘인천의 미래웰빙 지표개발’ 발표
   
[인천=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시가 세계 평화지표의 메카가 되기를 희망한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지난 29일 ‘제6회 OECD 세계포럼’에 참석해 ‘인천의 미래 웰빙 지표개발’을 주제로 발표했다.

박 시장은 ‘평화, 안전, 환경, 문화, 여가, 도시재생, 해양친수’라는 인천시의 미래 웰빙 아이템과, 북한과의 접경지역이라는 도시 특수성을 고려한 ‘평화 지표’를 소개하며 이러한 인천의 경험이 전 세계 많은 지역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송도 경제 자유구역에 15개의 국제기구가 입주해 있으며, UN 평화사무국을 추가로 유치할 예정이다”라며 “이를 통해 인천이 세계 평화지표의 메카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29일 진행된 전체회의에서는 OECD 마틴 듀란 통계청장이 좌장을 맡고, 슬로베니아 전 개발부장관인 알렌카 스메르콜 등 각 국의 주요 전문가 6명이 연사로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각 국가 및 도시별로 미래 웰빙을 위한 지표를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OECD 세계포럼이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미래의 웰빙(The Future of Well-Being)’이라는 주제로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이번 포럼에서는 ‘미래의 웰빙(The Future of Well-Being)’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디지털 전환, 거버넌스 역할의 변화, 기업 활동과 웰빙 등 앞으로 수십 년간 인류의 삶에 영향을 미칠 기회와 과제에 대한 광범위한 논의가 펼쳐졌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