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신분당선·7호선 연장, 국가균형발전사업’ 선정 건의수원광교∼호매실·양주옥정∼포천 구간…선정되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경기도, ‘신분당선·7호선 연장, 국가균형발전사업’ 선정 건의


경기도는 4일 '신분당선 연장사업(수원광교∼호매실)'과 '전철 7호선 연장사업(양주옥정∼포천)' 등 2개 사업이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건의서를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정부는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해 시·도별로 2건씩 공공투자프로젝트를 제출받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을 이달 안에 결정할 계획이다.

도는 건의서에서 "신분당선 연장은 2003년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을 인정받은 것은 물론 광역교통개선대책 부담금 5천억원이 이미 확보돼 있지만, 해당 노선이 정자∼광교 노선과 분리 추진되는 등 주변 여건 변화로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며 " 6만여명의 호매실지구 주민들이 극심한 교통난에 시달리는 만큼 조속한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의 경우 도봉산∼양주옥정 구간은 정상 추진되고 있는 데 반해 양주옥정∼포천 구간은 사업 타당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난 65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한 포천지역 주민들에 대한 피해보상과 경기북부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시급히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개 사업은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한 '도민정책 제안'에서 1∼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사업은 1조1천169억원을 투입해 수원광교∼호매실 10.1㎞ 구간의 지하철 노선을 연장하는 사업으로 2006년 국토부 기본계획 고시를 마쳤지만, 주변 여건 변화로 2014년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재검토 결과가 나오면서 12년째 사업이 멈춰있다.

양주옥정에서 포천까지 19.3㎞ 구간을 연장하는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은 1조391억원이 투입되는데 역시 사업성이 부족해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한편 이번 건의서 전달은 김진흥 행정2부지사와 박윤국 포천시장 등을 포함한 5명의 대표단이 구성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에게 전달됐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