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파주
최종환 파주시장, “통일한국을 대비한 철도시스템 구축 필요해”
   
[파주=경인종합일보 윤상명 기자] 최종환 파주시장, “통일한국을 대비한 철도시스템 구축 필요해”


경기 파주시는 도라산역에서 정책토론회를 열고 통일에 대비한 철도망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박정·윤후덕 국회의원, 철도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윤후덕 국회의원은 “파주가 한반도 및 동북아 철도·물류의 중심이 되고 남북경협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GTX가 출발하는 (가칭)GTX 운정역에 통일을 상징하고 운정신도시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통합역사 개발이 되도록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박정 국회의원은 “파주는 접경지역 중 최고의 접근성을 가진 남북경제협력의 요충지로 경의선과 대륙철도의 연결을 통해 유럽과 광범위하게 교류할 수 있는 통일경제특구의 최적지며 정부의 조속한 통일경제특구 조성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섬으로 돼 있는 한국을 대륙과 연결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파주시가 남북철도가 연결되는 중심축에 위치해 있는 만큼 도라산역을 국제역으로 지정하고 고속철도와 3호선, 현재 진행 중인 GTX를 연결해 도라산역을 남북철도의 중심역으로 구축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대화역까지 운행하는 3호선을 남북연결철도인 경의선과 파주에서 연결하고 고속철도를 문산이나 도라산역까지 연장해 향후 국제역으로서의 사통팔달 철도망이 구축될 수 있도록 정부의 미래지향적인 철도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상명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