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이재명 지지연대 “검찰의 기소 내용은 거짓이며 광화문에서 촛불 들겠다”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이재명 지지연대 “검찰의 기소 내용은 거짓이며 광화문에서 촛불 들겠다”


전국 27개 단체로 구성된 이재명 지지연대는 11일 기자회견과 배포된 성명서를 통해 “이번 기소를 결과를 정해놓고 억지 짜맞추기 수사로 조작한 것이라고 보며, 검찰 단독의 결정이라고 믿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단체는 “이재명 지사는 힘없고 배경 없는 야당 기초단체장으로서 이명박, 박근혜 정권과 맞서며 수차례에 걸쳐 혹독한 검증을 통과했는데 정착 촛불시민정부의 검찰이 과거의 증언과 증거를 뒤집어 유죄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소 내용 중 권력남용에 해당하는 친형 고 이재선 씨의 강제입원과 관련해 기소 내용에 해당하는 2012년에 아무 정신건강에 문제가 없었던 사람이 이듬해 갑자기 자동차 충돌로 인한 자살을 시도할 수 있으며, 2014년 11월 부인과 딸 등 가족이 정신병원에 입원시킬 수 있었는가 반문하며, 검찰의 주장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김부선, 김영환 씨의 명백한 선거법 위반 사건을 검찰이 불기소 처분한 것에 대해 “그 배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정치 경찰을 규탄한다”고 했다.

또 이들은 “지난 6일 건의서와 4,250명의 서명지를 당에 전달하며 기소를 계기로 이 지사에 대한 징계 논의를 하는 것이 부당함을 호소했다”면서 이해찬 당대표와 민주당 지도부에 “이번 기소가 이 지사의 유죄를 증명하는 것이 아니므로 당 분열을 초래할 징계 논의를 지양해줄 것을 다시 한 번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2월 15일부터 광화문에서 이재명 지사를 지키기 위해 전국의 더 많은 지지자들과 함께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