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경기농기원, ‘파리 토착천적 사육기술 개발’ 민간에 이전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농기원, ‘파리 토착천적 사육기술 개발’ 민간에 이전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축산농가에 발생하는 집파리를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토착천적 사육기술을 개발, 민간에 기술이전했다고 17일 밝혔다.

도 농기원이 개발한 천적은 ‘모가슴풍뎅이붙이’로 집파리의 번데기를 포식하는 기존 천적과 달리 파리의 알을 먹어치우는 습성이 있다.

특히 파리의 친환경 방제를 위해 기존의 천적과 혼용하면 알과 번데기를 동시 방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축사에 발생하는 파리류는 가축에게 스트레스를 주거나 관절 이상 등 질병을 일으켜 생산량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축사 주변 주택가 등지서 민원을 발생시켜 왔다.

도 농기원은 축산농가의 집파리 문제 해결을 위해 2014년 연구에 들어가 2016년 사육기술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농기원은 이번 기술개발로 그동안 집파리 방제를 위해 70% 이상 살충제를 이용해 왔으나, 내년부터 PLS(허용물질목록제도)가 전면시행 될 경우 농가의 살충제 살포는 엄격히 제한되기에 농가의 고민도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석철 도 농업기술원장은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요구가 점점 높아지고 있어 토착천적, 유기농업자재 등을 이용한 친환경농업 육성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