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정치 HEAD_LEFT
황교안 전 국무총리, 내주 초 자유한국당 입당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 내주 초 자유한국당 입당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2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할 의사를 밝혔다.

황 전 총리는 “다음 주 초 자유한국당에 입당할 것 같으며, 그동안의 소회나 입당 계기 등은 입당식 날 밝히겠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다음달 27일 열리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여부에 대해 “아직 공식 절차를 밟아 입당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출마 가능성을 부인하지는 않았지만 말을 아꼈다.

이어 그는, "현재 당원도 아닌 사람에게 전대 출마 여부를 묻는 것은 이르며 입당 후 이야기하자"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의 현실정치 복귀는 지난 2017년 5월 대통령 권한대행직 에서 물러난 이후 1년 8개월여 만이다.

그동안 보수진영 내에서는 황 전 총리의 한국당 당권 도전설, 2020년 총선 출마설, 차기 대권 도전설 등 '역할론'이 꾸준히 제기됐으나, 황 전 총리는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정치권에서는 황 전 총리가 한국당 전당대회를 한 달여 앞두고 입당하는 데 대해 '당권 도전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한국당 일부 당권주자는 황 전 총리의 입당에 견제의 목소리를 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황 전 총리의 입당을 환영한다”고 밝히면서도 "이제 간신히 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나 좌파 권력에 맞설 만해지자 당에 무혈 입성해 보스가 되려 한다는 따가운 시선은 느껴지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 최대 수혜자인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소추를 당할 때까지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박 전 대통령의 비극을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문재인 정권 들어 자유민주주의가 훼손될 때 왜 맞서 싸우지 않았는지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친박계 김진태 의원은 “황 전 총리의 입당을 환영하며, 전당대회에서 선수끼리 제대로 경쟁해보자”고 말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