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사채·성매매 알선 등 불법전화 차단시스템 운영- 3초마다 자동발신으로 통화 자체 봉쇄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사채·성매매 알선 등 불법전화 차단시스템 운영


경기도는 15일 길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고금리 사채·성매매 알선 전단지에 적힌 전화를 사용할 수 없게 만드는 ‘불법광고전화 차단시스템’을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당 시스템은 사채, 성매매 알선 등 청소년 유해 불법광고물의 전화번호를 시스템에 입력하면 해당 번호로 불법 영업행위를 경고한 뒤 3초마다 자동으로 발신함으로써 통화 자체를 봉쇄하게 된다.

31개 시·군에서 용역업체 또는 시민이 수거해 온 전화번호를 취합해 도청으로 보내면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의 경제수사팀(대부 관련)과 과학수사팀(청소년 유해광고물 관련)에서 해당 번호를 시스템에 입력하게 된다.

김영수 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 불법광고업자의 광고행위를 차단해 피해 예방과 유해환경 감소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불법광고전화 차단시스템을 통해 무차별적인 불법광고물 배포 행위를 신고 즉시 차단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