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학교 급식 수산물 중금속 ‘안전’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경기도 학교 급식 수산물 중금속 ‘안전’


경기도내 초·중·고등학교 급식에 공급되는 수산물이 중금속 오염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3월초부터 10월 말까지 도내 초·중·고교에 공급된 수산물 285건에 대한 총수은, 납, 카드뮴 등 중금속 오염도를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치 이하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검사는 고등어, 삼치 등 어류 164건, 새우 등 갑각류 54건, 오징어 등 연체류 50건, 조개 등 패류 17건 등 학교급식용 수산물 285건을 수거해 총수은과 납, 카드뮴 함유량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검사 결과, 검사 대상 수산물 285건 모두 3개 중금속 기준치인 0.5㎎/㎏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학교 급식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수산물이 급식 재료로 공급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학교 급식 수산물에 대한 중금속 모니터링을 한층 더 강화할 방침이다.

윤미혜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수산물은 학교 급식에 자주 오르는 중요한 단백질 공급원인 만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나갈 계획"이라며 "도민들이 안심하고 음식을 먹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