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 People 기획기사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누는 ‘광명 교육’
   
[경인종합일보 정성엽 기자]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누는 ‘광명 교육’


- 3대 무상교육(무상교육, 무상교복, 무상급식) 실시로 교육복지 실현

- (가칭)광명교육협력지원센터 설립으로 민·관·학 협력 거버넌스 구축

- 관내 16개 학교 다목적체육관 마을 개방으로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마을교육 공동체의 모범적 모델 제시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광명,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누다’를 민선7기 교육정책 슬로건으로 내걸고, 다양한 정책을 마련·추진하는 등 교육정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교육예산은 375억 9623만원으로 전년도 본예산 대비 16.28%를 증액 편성했다.


■ 3대 무상교육(무상교육, 무상교복, 무상급식) 실시로 교육복지 실현

광명시는 정부 보다 앞서 올해 고교 무상교육을 시행하기로 하고 관내 일반고등학교 9개교 2,750명의 고3학생을 대상으로 수업료 지원을 위해 예산 38억 5천만 원을 편성했다.

학생 1인당 연 140만 원을 지원하며,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2월 ‘광명시 고등학교 학생 교육비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보건복지부 협의 등 시행을 위한 행·재정적인 준비를 모두 마쳤다.

또한 시는 안전한 친환경 학교 무상급식을 목표로, 올해 예산 185억 2017만 원을 편성했다.

GMO로부터 안전한 식재료 공급을 위해서 Non-GMO 가공품 학교급식 지원사업의 지속적 추진, 학교급식 식재료에 대한 안전성검사 및 공급업체 실사 강화, 농수산물에 대한 방사능과 중금속 검사를 확대하고, 특히 올해부터는 농약 잔류검사 실시,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친환경급식지원센터 사무국 형태로 개편해 안전한 급식을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광명시는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을 위해 12억 5,175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중·고교 신입생 교복구입비를 지원하여 5,674명의 신입생에게 16억 8천여만 원의 교복 구입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중학교 신입생에 대해 경기도 교육청 주관으로 교복구입비가 현물로 지원되나 고등학교 신입생의 경우에는 경기도 교육청 주관의 교복비 지원이 무산돼 시 자체적으로 1인당 3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 교복구입비 지원 대상은 중학생인 경우 관내 중학교 신입생 3,194명과 고등학교 배정일 기준 관내 주소가 되어 있는 고등학교 신입생 3,374명이다.


■ 교육협력도시 완성을 위한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광명시는 ‘온 마을이 학교인 교육도시’로의 새로운 비전을 세우고, (가칭)광명교육협력지원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가칭)광명교육협력지원센터는 광명시만의 차별화된 혁신교육을 위하여 지자체와 교육청, 시민이 민·관·학 협력거버넌스를 구축하여 공교육 활성화 방안,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정책을 수립하여 구체적 실행을 하기 위한 학교와 마을, 지자체 간의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시는 시민과 학교공동체가 참여하는 교육 예산설명회를 개최해 시민들의 시 교육사업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높일 방침이다.

시는 지방자치와 교육자치 협력사업을 위해 50억 5,187만 원을 편성하여 광명혁신교육지구 14개 사업과 교육자치 역량강화 6개 사업, 고교 교육력 제고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철산초 등 4개교 다목적체육관 건립에 16억 4,880만 원, 소하중 등 8개교 학교환경개선 사업에 5억 5,821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지난 12월 4일 광명시와 경기도교육청, 광명교육지원청, 관내 초·중·고등학교 16개교가 MOU를 체결함에 따라 올해 3월부터 학교 체육관을 마을에 개방한다. 시는 체육관 시설 운영에 따른 공공요금 등의 운영비 지원을 위하여 9,6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 청소년시민을 위한 정책 추진

광명시는 (재)광명시청소년재단, 권역별 청소년활동센터, 청소년 수련관 등 청소년들을 위한 기관 및 단체 활성화를 위하여 지역별 프로그램의 차별화, 내실화를 기할 방침이다.

청소년 폭력예방 전담기구를 설치·운영해 청소년폭력 예방 및 사후 교육, 갈등 조정, 피·가해자 심리상담 등 원스톱 통합지원체계를 갖추고,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 및 임금 교육, 청소년 노동인권캠페인과 찾아가는 이동상담센터 운영을 통해 청소년들이 안심하고 노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청소년들이 자율적으로 이용·운영 할 수 있는 청소년 문화공간 및 쉼터 조성을 통해 청소년 문화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33인 청소년, 100일간의 여정 프로젝트’와 청소년 참여 예산 경진대회, 청소년자치학교 운영, 평화통일 인문학 기행 등을 개최해 청소년들의 자치역량을 강화하고 평화통일 의식을 제고할 방침이다.

맞춤형 소수, 소외 청소년을 위해서는 전문화된 진로직업 체험, 생애주기에 맞춤 진로탐색프로그램, 진로설계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방자치단체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사람을 키우고 자원을 개발하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더불어 학습하고 생각하며 나누는 마을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편적 교육복지를 통하여 누구나 배움의 권리를 누리고 학습을 통한 자기 발전으로 행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누는, 광명 교육을 통해 광명시와 시민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인종합일보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