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 농식품, ‘박항서 매직’ 효과?… 베트남 등 수출증가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 농식품, ‘박항서 매직’ 효과?… 베트남 등 수출증가


경기도 농.식품의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국가 수출이 큰폭으로 증가했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농식품 수출액은 13억5천600여만 달러(58만1천여t)로, 2017년의 12억9천200여만 달러(42만6천여t)보다 5.0% 늘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이 21.5%, 미국이 18.2%, 일본이 11.5%로, 이 3개국이 전체 수출액의 51.2%를 차지했다.

이어 베트남과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신 남방지역이 18.9%, 대만과 홍콩, 러시아, 독일 등 기타 지역이 29.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한때 급감했던 대중국 수출은 2017년 2억5천600여만 달러에서 지난해 2억9천여만 달러로 13.5% 늘었다.

특히 이 기간 신 남방지역 중 베트남은 82.2%, 라오스도 80.1%, 인도네시아는 65.1%나 수출액이 급증했다.

품목별 수출액은 농산물이 전년보다 0.3% 감소한 반면, 수산물은 6.1%, 축산물은 12.6%, 임산물은 30.0% 늘었다.

도는 동남아 지역으로 수출액이 많이 늘어난 것은 중국의 사드 보복 이후 수출 지역 다변화를 위해 노력한 데다가 최근 베트남의 박항서 열풍, 동남아 국가들의 한류 열풍 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도는 올해도 농식품 수출을 늘리기 위해 해외마케팅에 8억원 신선농산물 수출단지 조성 등에 85억 8천만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