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 People 기자수첩
재 래 시 장 을 살 려 야 ...
[경인종합일보 이수영 기자] 재 래 시 장 을 살 려 야 ...


평택시에도 최근들어 아울렛상가 분양 등 대형유통업체가 마구 들어서고 있다.

백화점이란 이름은 이제 고물이 됐다. 무슨 코아니, 마트니,아울렛이니 하는 대형유통업체들의 전성 시기다.

거대 자본을 앞세운 이들 국내·외유통업체들의 전성시기다.

고객 서비스는 다양하다.셔틀버스운행은 기본이다, 선물코너사은품증정 어린이 놀이시설 이용등 갖가지 고객유인 아이디어가 만발하고 있다.

이런 고객서비스에 매료된 일부 소비자들 또한 대형유통업체를 드나들지 않으면 축에 빠지는듯한 착각을 갖게돼 충동구매가 덩달아 성행하고 있다.

유통업체의 기본 조건은 좋은 상품을 싸게 소비자들에게 공급하는 일이다. 그러나 대형 유통업체가 다 이같은 기본조건을 소비자들에게 충족시켜 주고 있는가 하는 문제는 깊이 생각해 봐야 할 현실이 아닌가 한다.

더러는 가짜 상품도, 더 비쌀 수도 있다. 대형유통업체의 무차별 공격으로 기를 못펴고 있는곳은 재래시장 이다.

동네 슈퍼마켓도 타격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한마디로 지역 상권이 말이 아닌 실정이다. 지역 상가마다 울상이지만 영세 자본으로 거대 자본과 맞설 수도 없다. 자본주의 사회는 물론 경쟁사회다. 경쟁에서 지면 도태될 수 밖에 없는 것이 시장원리이기 때문 이다.

허나, 지역상권은 지역사회다. 판매 수익금이 그날로 서울에 송금되는 대형유통업체가 지역상권일 수는 없는 것이다. 동네 슈퍼마켓이나 재래시장을 살리는 것이 곧 지역상권 지역사회를 살리는 것이다. 여기에는 재래시장이나 동네 슈퍼마켓 자영업주들의 자구책, 즉 고객서비스 개선에 노력이 있어야 하지만 어차피 한계가 있다.

마트니 코아니 아울렛을 하는 대형 유통업체도 좋지만 기왕이면 동네 슈퍼마켓이나 재래시장을 애용하는 소비자들 마음이 있어야 하지 않겠나 싶다.

이수영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