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옛 서울 농생대 임학임산학관, 1인 창작공간 변신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옛 서울 농생대 임학임산학관, 1인 창작공간 변신


옛 서울대 농생대 임학임산학관이 1인 창작자들을 위한 창작공간으로 변신한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옛 서울대 농생대 임학임산학관을 사업비 60억원을 투입해 메이커 스페이스로 리모델링해 내년 3월 개관한다.

메이커는 디지털 기기와 다양한 도구를 사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1인 창작자를 일컫는 말로 메이커 스페이스는 메이커가 제품과 서비스를 창작 개발하고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는 장비를 지원하는 공간이다.

임학임산학관은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에 위치한 옛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건물로 지상 3층, 연면적 3050㎡ 규모다.

도는 이곳에 제작실험실, 공동작업실, 체험실, 제작품 전시장 등과 3D 프린터, 레이저 커팅기, CNC 등 첨단장비와 목공, 금속가공기 등을 갖춰 도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옛 서울대 농생대 부지를 시민 누구나가 즐길 수 있는 휴식과 복합문화공간인 경기상상캠퍼스로 조성, 운영 중이다.

현재까지 농생대 22개 건물 가운데 7개 건물을 리모델링해 청년 창업·창작 지원 공간 및 도민 문화향유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2016년 6월 첫 개관 후 현재까지 총 누적 방문객수 43만여명을 기록하는 등 경기도를 대표하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오후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임학임산학관에 메이커 스페이스를 조성하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메이커문화를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