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교육
'고려대 심리학과', ‘학부’로 전환해 융합학문 중추 역할 맡는다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고려대 심리학과, ‘학부’로 전환해 융합학문 중추 역할 맡는다



고려대학교는 문과대학 소속 심리학과를 심리학부로 전환하는 방안에 대한 심의·의결을 마치고 이사회 승인만을 남겨둔 상태라고 10일 밝혔다.

고려대 심리학과 학과장 허태균 교수는 “심리학은 하나의 단과대 안에 가둬두기엔 학문의 스펙트럼이 너무 넓으며, 특히 최근 심리학은 뇌과학·인지과학과의 융합으로 인문학·사회과학에서 자연과학까지 아우르는 폭넓은 학문적 스펙트럼을 갖게 됐다”며 학부제 전환 추진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지금까지 심리학은 전통적으로 인문학의 한 갈래로 여겨져 왔으며, 고려대와 연세대의 경우 문과대에, 서울대는 사회과학대에 속해있다.

사회심리학이나 문화심리학은 문과의 영역에 가깝지만, 인지심리학이나 신경심리학은 이과의 영역으로 확장돼 심리학의 학문적 성격을 하나의 울타리에 가둬두긴 어렵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다.

국내 대학에서 심리학과가 독립된 학부로 전환되는 것은 고려대가 최초이며, 학부로 전환되면 교과과정도 다양하게 개편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학부제 전환으로 향후 심리학부에서는 문과뿐 아니라 이과 전공 학사 학위도 취득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고려대의 이번 학부제 전환 안은 이달 중순께 열리는 이사회 승인을 얻으면 공식적으로 추진된다.

허태균 교수는 “인간을 가장 종합적, 과학적, 체계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이 심리학이며, 이번 학부제 전환을 계기로 심리학이 인간 중심 융합학문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융합학문의 중추 역할을 맡기 위해 문과대 소속 학과가 아닌 학부로 독립해 나가는 것이며, 학부제로 전환을 앞두고 융합과정을 중심으로 새로운 교육과정을 구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 교수는 “다양한 사회 문제에 대한 전문성을 갖출 수 있도록 교과과정을 개편할 예정이며, 심리학을 통해 인공지능(AI), 공공성, 고령화 등 다양한 사회 문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교과과정 개편에 대한 준비가 필요해 내년 초 학부제 전환이 이뤄질 예정이며, 내후년부터 심리학부 신입생을 받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고려대 심리학과는 지난 1959년 문리과대학 교육심리학과로 설립돼 내년이면 설립 60주년을 맞으며, 1962년 심리학과와 교육학과로 분리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