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연예
손승원,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술에 의지하지 않을 것”‘윤창호법 연예인 1호’ 손승원, 보석 신청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손승원,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술에 의지하지 않을 것”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로 기소된 뮤지컬 배우 손승원(29)씨가 보석(조건부 석방)을 요청했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손씨는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그간 법을 쉽게 생각했다는 걸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을 통해 공인에게 주어진 책임이 얼마나 큰지 다시 한 번 알게 됐으며, 다시는 술에 의지하는 삶을 살지 않겠다”고 반성했다.

이어 “구치소에 살며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런 죄를 저지르지 않고 바르게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손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공황 장애를 앓고 입대도 무산이 된 상황을 감안해서 피고인이 자유롭게 재판을 받고 앞날에 대해 고민할 수 있도록 배려해달라”고 말했다.

손씨는 작년 12월 서울 강남구에서 부친 소유 벤츠 자동차를 몰다 뺑소니 사고를 냈으며, 사고 당시 그의 혈중 알콜농도는 0.206%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또한 그는 작년 8월 서울 중구에서도 혈중 알콜농도 0.21% 상태로 운전하다 정차해 있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전례가 있다.

경찰은 작년 12월 사고 직후 그를 석방했지만 과거 3차례 음주운전 전력 때문에 수사과정에서 구속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