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표준지 공시지가 전년보다 5.91% 상승- 17개 시·도 중 서울, 광주, 부산, 제주 등에 이어 9번째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표준지 공시지가 전년보다 5.91% 상승



올해 경기도 내 표준지 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5.91%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도내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 3.45%보다 2.46%포인트 높아진 것이며, 전국 평균 상승률 9.41%보다는 낮은 것이다.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지난달 1일 기준 올해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의 공시가격 자료를 보면 도내 6만807개 필지의 표준지 공시가격 평균 상승률 5.91%는 서울시(13.87%), 광주시(10.71%), 부산시(10.26%), 제주시(9.74%) 등에 이어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9번째였다.

도내 표준지들의 1㎡당 평균 가격은 34만9천원이고, 최고 공시지가는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대지로 1㎡당 가격이 2천150만원이다.

최저 공시지가는 1㎡당 가격이 730원인 포천시 이동면 도평리 임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하남시 도시개발로 인한 인구 유입, 과천 지식정보타운 및 주암지구 개발, 안양의 평촌스마트스퀘어 준공, 남양주·과천·하남의 2차 공공택지 지정 등이 도내 표준지 공시지가 변동의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부 홈페이지 또는 해당 토지 소재 시·군·구 민원실에서 열람할 수 있다.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 13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국교부 홈페이지나 해당 시·군·구 민원실에 이의 신청 할 수 있다.

이의 신청된 표준지에 대한 공시지가는 기존 감정평가사가 아닌 다른 감정평가사가 공시 자료와 제출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조사·평가한 뒤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4월 12일께 재공시될 예정이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