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하남
하남시, 시민감사관 운영으로 불합리한 관행 개선한다제1기 시민감사관 30명 위촉… 전문분야 17명, 일반분야 13명
   
[하남=경인종합일보 전주필 기자] 하남시, 시민감사관 운영으로 불합리한 관행 개선한다


경기 하남시는 ‘제1기 하남시 시민감사관’을 위촉했다고 12일 밝혔다.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위촉식에서는 지난해 12월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전문분야 17명, 동장 추천으로 일반분야 13명 등 총 30명의 시민감사관을 위촉하고 간담회를 진행했다.

지역주민을 비롯해 대학교수, 변호사, 기술사, 사회복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시민감사관은 앞으로 2년간 하남시 자체감사 참여와 시정의 자문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 지역주민의 불편 및 부당한 사항과 현안문제를 제보하는 등 시정에 대한 감사 활동을 실시하게 된다.

간담회에서는 시민감사관의 직무 및 권한, 연간 감사일정, 시민감사관 운영계획 등을 안내하고 건의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시민의 입장에서 공무원이 볼 수 없는 문제점이나 불합리한 관행 등을 지적하고 개선 방안을 제시해 주시길 바라며, 하남시민을 대표해 시정을 감시한다는 사명감으로 청렴하고 정의로운 하남을 위해 앞으로 2년간 적극적인 참여화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전주필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